소상공인 새출발기금

2022 소상공인 대출은 소상공인 새출발기금이라는 이름으로 정부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자영업자, 소상 공인을 대상으로 마련한 채무 조정 프로그램으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과정에서 채무가 과중해진 자영업자, 소상 공인분들이 물가 상승과 영업 여건 악화로 인해서 채무 부담이 커질 우려가 높은 가운데 금리 상승기가 겹치게 되면서, 부실이 확대가 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마련이 된 제도로 보시면 되는데요,

​소상공인 새출발기금은 영업 회복이 채무 상환 부담으로 충분하지 못하는 경우 연체나 담보물 매각 등이 발생하게 되어 영업 기반이 훼손되지 않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소상공인 새출발기금 신청

신용보증재단은 중앙 정부와 해당 시, 도가 재원을 마련해 지역 신용 보증 재단법에 의해서 설립한 비영리 특별 법인으로 현재 광역 자치 단체별로 16개 신용 보증 재단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물적 담보력은 미약하지만, 사업성, 성장 잠재력, 신용 상태가 양호한 지역 소기업, 소상공인 등에 대한 채무 보증을 통해 이들 기업들이 금융 기관으로부터 원활하게 자금을 조달해 경영 안정을 도모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이 바로, 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대출입니다.

소상공인 새출발기금 신청

2022 소상공인 대출 지원 방식은 소상 공인, 자영업자 소상공인 새출발기금 설립을 통해서 부실 차주 혹은 부실 우려 차주의 이미 대출을 진행한 채권을 매입하는 것인데 해당 채권을 매압한 차주에 대해서 채무 조정 추심을 즉시 중단하게 되며, 장기, 분할 상환으로 상환 일정, 조건을 조정하게 되는 방식입니다.

소상공인 새출발기금 신청

소상공인 새출발기금은 금리 조정과 60% ~ 90%의 원금을 과감하게 감면하는 지원도 시행할 방침이라고 하며, 지원 규모는 최대 30조 원으로 지원 대상인 자영업자, 소상 공인 채무의 5% 수준이라고 하니 얼마나 상황이 심각한 것인지 대충 예상이 됩니다.